상단이미지
건설경제뉴스
home > 고객지원센터 > 건설경제뉴스
라인

제 목 금융사 주도 'FI 민자사업' 확산…인프라 개발 패러다임 달라진다
작성자 한양경제연구원 작성일 2018-11-07 조회수 25

 

국내 인프라시장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 그동안 인프라 사업개발 주최가 건설사였다면 최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처럼 재무적 투자자(FI) 주도의 사업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6일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 ‘제2회 인프라금융 발전방안 세미나’에서는 인프라금융시장의 현 주소를 확인하고 민자사업의 향후 전망에 대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단연 FI 주도의 민자사업이 화두가 됐다. 과거 건설사들의 주도하는 민자사업에서 배제됐던 금융사들이 전면에 나섰기 때문이다.

신안산선과 GTX-A 사업에서 보듯 사업비 조달 및 비용 절감 능력 등이 유리하게 작용한 결과다.

민자사업에 대한 눈높이가 ‘시공’ 능력에서 ‘금융’ 능력으로 옮겨지고 있다는 의미다.

황우곤 파인스트리트자산운용 대표는 “금융기관들의 민자사업에 대한 경험이 축적되고 투자위험분담당식이 시행되면서 FI 주도의 민자사업이 출연하게 됐다”며 “사업의 안전성이 증가하고 총사업비를 절감해 평가상 유리한 점도 원인”이라고 말했다.

철도 민자사업에 등장한 FI 주도의 개발방식이 향후 다른 사업으로까지 확산되고 주체가 변화될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황우곤 대표는 “민자사업 중 가장 어렵다는 철도사업에 나타난 현상은 도로 및 환경사업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며 “향후에는 자금력을 갖춘 엔지니어링 회사 또는 대형 금융투자회사 등이 사업개발자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FI 주도의 민자사업의 단점도 극복해야 하는 과제로 꼽혔다. 고석배 KDB산업은행 PF1실 팀장은 “FI가 실시협약협상, 민원 해결 등의 경험 부족으로 원활한 사업 진행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부가 민자 고속도로 통행료를 관리하고 나서면서 쉐도우 톨(Shadow Toll) 등의 새로운 민자투자방식이 도입되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고석배 팀장은 ”글로벌시장에서 대부분의 대규모 인프라시설 민투 방식은 무료 도로 등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인프라사업 지급(Payment) 방식의 패러다임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해다.

아울러 우상현 KB국민은행 투자은행(IB)사업 본부장은 한계에 봉착한 민자사업의 돌파구로 주목받는 남북경협사업에 대한 민간금융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는 건설사와 금융사 등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재현기자 lj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2018.11.07〉